즐겨찾기 추가 2018.10.20(토) 16:09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용인시, 20-21일 용인사이버과학축제 시청광장에서 개최

- 가상현실‧증강현실‧3D프린팅‧IoT로봇…최첨단 과학 만난다

2018-10-12(금) 13:27
이전에 개최되었던 \\\'용인사이버과학축제\\\'
용인시는 오는 20일부터 양일간 시청광장에서 온가족이 참여해 즐기는 디지털축제 한마당인 '제18회 용인사이버과학축제'를 개최한다.

지난 2001년부터 개최된 이번 축제에서는 미래를 여는 최첨단 과학기술이 다양하게 소개되며, 올해는 제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소개하는 가상현실·증강현실체험관이 새로 마련돼 관심을 끌 전망이다.

이 부스에서는 인터넷으로 대표되는 제3차 산업혁명에서 한층 진화한 제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이론이 아닌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다. VR열기구 부스에선 고정형 열기구에 올라 VR기기를 착용하면 실제 열기구를 타고 하늘을 나는 것 같은 신나는 가상현실을 온몸으로 느끼게 된다. VR어트랙션 부스에선 VR시뮬레이터가 탑재된 1톤 트럭 위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같은 짜릿한 경험을 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손으로 모래를 만지면 기기가 지형변화를 감지하는 촉각인지 샌드크래프트로 물의 흐름이나 화산활동까지 알아보는 부스, VR·AR 기술을 다양하게 체험해보는 와우스페이스 부스 등도 설치된다.

또한 사물인터넷체험관에선 IoT로봇과 3D프린터, 3D펜 등 사물인터넷 관련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정부가 8대 혁신성장 아이템 중 하나로 선정한 드론을 직접 조종하고 체험하는 부스도 마련된다. 로봇전시체험관도 열려 화성탐사로봇을 만나보고 로봇을 제작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고글을 착용하고 레이싱카를 조종하는 FPV레이싱카 체험, 에어로켓 발사 대회 등 이벤트도 준비됐다.

학생들이 직접 축제의 주인공으로 참여하는 용인과학체험한마당도 열린다. 관내 30여 초·중·고등학교가 70여 부스를 설치해 우수 과학작품을 전시하고 체험을 통해 생활 속 과학 원리를 찾아 적용하는 살아 있는 교육을 선보인다.

경희대, 한국외대, 단국대, 명지대, 송담대 등 관내 5개 대학이 나와 자체 개발한 첨단과학 제품들을 소개하며 관련 학과를 소개하는 장 뿐만 아니라 KT, 에이텍, 대우루컴즈 등 관내 9개 기업이 나와 첨단기술을 적용한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는 IT기업 홍보관도 운영된다.

이외에 용인의 우수 관광자원을 소개하는 ‘용인시관광홍보관’, 도로명 주소의 생활화를 위한 ‘도로명주소홍보관’이 설치되며 재능과 끼가 충만한 용인시 청소년들의 문화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더 자세한 용인사이버과학축제 행사 안내는 용인시 홈페이지(www.yongin.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충원, 유효림 기자 ybcnews@ybcnews.co.kr        이충원, 유효림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NEWS(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교동 11-13 203호 전화 : 031)242-797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서정역로 39(서정동) 2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광주광역시/전남본부: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5가(32-4)(6층) 전화:062-523-0045 팩스:062-223-0692팩스:062-223-0692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준수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