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0.20(토) 16:09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특별기고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여름철 건강을 지켜주는 ‘약초’

- 기력 보강에 도움 되는 복분자·오미자·홍화

2017-07-10(월) 17:32
땀을 많이 흘리는 무더운 여름철 기력 보강을 위한 건강식품으로 토종약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름철은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평소 건강한 사람도 체력이 저하되기 쉬우며 만성피로를 느낄 수 있다.

여름철 약초로 주로 쓰이는 복분자, 오미자, 홍화는 약초차로도 마시며 체력을 보강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잘 알려진 바 있다.

복분자는 복분자 딸기의 열매이다. 이미 알려져 있듯이 복분자는 남성의 정력을 보강해주는 약초로 인기가 있다.

여름철에 먹으면 기력이 보충되고 피로 회복에도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피부 미용에도 효과가 있고 더위에 지친 피부를 보호한다고 알려져 있어 여성들도 많이 찾는다.

복분자 열매는 여름철 수확하며 열매를 생으로 먹거나 복분자 원액이나 농축액을 구입해 기호에 따라 물에 희석해 음료로 먹으면 좋다. 

오미자는 단맛·신맛·쓴맛·짠맛·매운맛의 5가지 맛이 나서 오미자(五味子)라고 불리는데 심장을 강하게 하고 혈압을 내리며 면역력을 높여 주어 강장제로 많이 쓰인다.

오미자는 차로 달여 마시거나 물에 우려먹기도 하고 말린 열매를 갈아서 가루 형태로 물에 타서 먹기도 한다. 

홍화는 잇꽃으로도 불리며 꽃에서 붉은빛 염료를 얻는다 하여 홍화(紅花)라고 한다. 뼈를 튼튼하게 하는 칼슘 성분이 많아서 관절염 치료에 주로 쓰인다.

습하고 무더운 여름철에는 관절염 환자들의 경우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한의학적으로는 장마철의 습기가 바람의 차가운 기운을 만나 관절의 염증을 악화시킨다고 본다.

홍화의 씨는 골절 부위에 재생을 도우며 염증을 완화하여 관절염 치료에 도움을 준다. 홍화씨를 볶아서 물에 끓여 마시면 관절염과 골근 강화에 좋은 건강차가 된다.
김주희 기자 ursla420@gmail.com        김주희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NEWS(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교동 11-13 203호 전화 : 031)242-797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서정역로 39(서정동) 2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광주광역시/전남본부: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5가(32-4)(6층) 전화:062-523-0045 팩스:062-223-0692팩스:062-223-0692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준수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