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1(수) 21:4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이찬열 의원, 영화관 암표 거래 금지법 발의

-암표 영화관 까지 확대...2만원->11만원 판매
-이찬열 의원,"암표가 한류에 찬 물 끼얹지 않게 공정한 티켓 예매 시스템 확립해야"

2019-11-21(목) 15:21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은 영화관 암표 거래를 처벌하는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얼마 전 인기 아이돌그룹의 공연 표를 매크로프로그램을 이용해 ID 2000개로 사들여 10배 넘는 값에 판매한 암표 판매 조직원들이 경찰에 검거되었다.

이들은 3년 간 총 9173장의 암표를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들로 인해 13만원짜리 콘서트 티켓은 150만원까지 치솟았다.

이에 각 가수의 소속사 등에서 속출하는 피해자를 막기 위해 대응에 나서고 있으나 현재까지 온라인 암표상에 대한 법적 처벌규정이 없는 실정이다.

이러한 입법 미비로 인해 암표 행태는 공연장 뿐만 아니라 영화관까지 확대되며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 4월 개봉한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아이맥스 영화관람관 티켓 가격이 정가 2만원에서 11만원으로 5배나 비싼 가격에 거래되는 등 헐리우드 인기시리즈 영화의 암표 피해자가 속출했다.

이에 영화관 측은 암표 근절을 위해 판매자의 티켓 구매를 취소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근절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개정안은 온라인에서 구매한 영화상영관입장권을 본래 구매한 가격보다 비싸게 파는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1천만원의 벌금형에 처하는 내용을 담았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갈수록 기승을 부리는 암표 행태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찬열 의원은 “한국대중문화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으면서 그에 따른 국내외 팬들의 수요도 점차 늘고 있다. 팬심을 이용하여 나날이 극심해지는 암표가 한류에 찬 물을 끼얹지 않도록 법을 정비해 공정한 티켓 예매 시스템 문화를 확립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충원, 이나인 기자 ybcnews@ybcnews.co.kr        이충원, 이나인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